Aller directement au contenu
Affichage des résultats pour « Jochon-eup, Jeju-si, Jeju-do »

Parcs et nature à Jochon-eup

Meilleurs parcs

Theme Park
“济州生态乐园主题公园 - 초록민박에서 약16분걸림 (从草绿民宿大概十六分钟的路)공원안의 풍경이 뛰어나며 제주도에서 유일하게 미니기차을 타고 관광을 하는 곳임. ”
  • 20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Theme Park
“제주의 신화와 자연을 가장 잘 재현했어요. 오름의 능선을 보호하려 박물관을 지하에 만들고, 그 위에 인공호수를 조성한 것이 이색적. 하지만 제주도 박물관에서 왜 지구의 탄생 같은 동영상을 관람해야하는지 당췌 이해불가. 그리고 새나 동믈모양 화산석들 모아놓은 것은 제주 돌문화라기 보다는 기증자의 수석취향이라 하는 편이 좋겠어요. 그렇지만 야외 산책로는 제주의 신화, 역사, 자연을 가장 자연스럽게 재현해놓았습니다. 예전 북제주군수가 팍팍 밀어줬던 덕에 조형물 스케일도 나름 좋습니다. 안개낀 날, 맑은 날 모두 좋아요. 더운날, 비오는 날 피해주세요. 눈 오는 날에는 도로 위험하답니다.”
  • 11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Parc
“자연이 살아 숨쉬는 곳~~노루가 뛰어다니는 공원입니다. 주차장도 넓고 공원도 넓고, 사진찍기에 좋은 장소랍니다. 많은 인파가 모이는 핫스팟보다는 여유로운 스팟을 원하신다면 꼭 추천드립니다.”
  • 11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Parc
  • 9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Parc
“게스트하우스에서 걸어 산책해도 좋을 만한 거리에 있으며 제주하면 첫번째로 꼽을 수 있는 돌하르방과 제주의 동자석등의 여러가지 모습을 보실 수 있어요. 돌하르방 공원안의 작은 곶자왈도 이쁘답니다. ”
  • 2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Theme Park
“제주 내 테마파크 중 가장 돈이 아깝지 않은 곳으로 추천해드릴 수 있어요. 기차를 타고 제주 곶자왈을 누비며, 중간중간 정착지마다 꾸며놓은 테마공원들도 아름다워요.”
  • 5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Parc
“4.3 평화공원은 제주 여행에서 가장 뜻깊은 장소가 아닐까 싶습니다. 전시관 구성이 잘 되어 있어서 4.3 사건을 중심으로 당시 한반도의 상황과 역사에 대해 깊이있게 배울 수 있습니다”
  • 2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Parc
“곶자왈에서 시작해 오름으로 이어져 제주의 숲과 오름을 한번에 보실 수 있는 곳이예요. 교래는 토종닭집들이 많으니 탐방을 마치신 후 식사하시는 것도 괜찮을거예요.”
  • 4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Plages

Beach
“제주에서 손꼽히게 아름다운 해변. 만약 7월에 방문했다면 스테핑스톤 페스티벌은 필수 관광 코스! Hamdeok Beach is very famous and beutiful beach! Especially at here on July 13 and 14 you can attend the 15th Annual Stepping Stone Festival, the island’s representative celebration of rock music.”
  • 21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Beach
“The most beautiful beach in Jeju Island (there 2 beaches, the second one is little bit hidden) The color of sea is amazinggly blue. Nice for babies and fragile people, very safty and clean sea water. Shower costs 2000 wons by person.”
  • 23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Sentiers de randonnée

Trail
“비자림로는 제주시 구좌읍 평대리에서 봉개동까지 이어지는 아름다운 도로이며, 사려니숲길은 비자림로의 봉개동 구간에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의 물찻오름을 지나 서귀포시 남원읍 한남리의 사려니오름까지 이어지는 숲길이다. 총 길이는 약 15km이며 숲길 전체의 평균 고도는 550m이다. 전형적인 온대성 산지대에 해당하는 숲길 양쪽을 따라 졸참나무, 서어나무, 때죽나무, 산딸나무, 편백나무, 삼나무 등 다양한 수종이 자라는 울창한 자연림이 넓게 펼쳐져 있다. 오소리와 제주족제비를 비롯한 포유류, 팔색조와 참매를 비롯한 조류, 쇠살모사를 비롯한 파충류 등 다양한 동물도 서식하고 있다. 청정한 공기를 마시며 이 숲길을 걸으면 스트레스 해소에 좋고 장과 심폐 기능이 향상된다고 알려져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이다. 2009년 7월 제주시가 기존의 관광 명소 이외에 제주시 일대의 대표적인 장소 31곳을 선정해 발표한 '제주시 숨은 비경 31' 중 하나이다.”
  • 15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Trail
“1995년 7월 23일에 개장했으며, 구역면적은 300만㎡, 1일 최대 수용인원은 1,000명이다. 제주시청에서 관리한다. 봉개동 화산 분화구 아래 산림청이 관리하는 국유림에 조성했으며, 울창한 수림의 대부분이 수령 30년 이상의 삼나무이다. 삼나무 외에 소나무, 산뽕나무가 분포하고 있고, 까마귀와 노루도 서식한다. 휴양림 가운데 자리잡은 절물오름은 해발 650m의 기생화산으로 등산로를 따라 정상에 오르면 말발굽형 분화구가 형성되어 있다. 분화구의 전망대에 오르면 제주시와 한라산이 보인다. 휴양림에는 전망대, 등산로, 순환로, 산책로, 야영장 등의 편의시설과 체력단련시설, 어린이놀이터, 민속놀이시설 및, 야외교실, 자연관찰원, 교육자료관, 임간수련장 등의 교육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잔디광장 중앙에 금붕어가 헤엄치는 연못이 있고, 제주시가 지정한 제1호 약수터가 있다. 주변에 용암동굴인 만장굴, 기생화산인 산굼부리와 고수목마, 비자림, 몽도암관광휴양목장, 성판암 등의 관광지가 있다.”
  • 13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Trail
“다양한 수종과 동물을 볼 수 있으며 청정한 공기를 마시며 스트레스 해소 및 장과 심폐기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명소입니다.”
  • 8 personnes du coin recommandent
0